민선이네 집

민선이 가족의 행복한 집입니다.

Forgot? Register!
이런저런 살아가는 이야기입니다.
총 게시물 91건, 최근 0 건
   

2015년 유럽여행기 - 닫는 글

글쓴이 : 민선아빠 날짜 : 2015-10-20 (화) 23:39 조회 : 3783
☞ 후기를 남기는 목적
   - 나중에 여행을 돌아볼 때 스스로의 기억을 돕기 위해. (한마디로 말해 기억력이 부족해서.)

☞ 후기쓰는 것도 보통 일이 아니다.
   - 이 정도 날림으로 썼는데도 이렇게 오래 걸리다니...
     멋진 여행기를 남기는 사람들이 새삼 존경스럽다.

☞ 여행에는 체력이 필수 (부제:시간이 지날수록 사진이 줄어든다.)
   - 이탈리아는 (일부러 가장 더운 시기는 피했음에도 불구하고) 너무나 더웠다. 
     게다가 연일 계속된 강행군.

☞ 여행을 하면 외국어의 필요성을 실감한다.
   - 20년이 넘는 기간동안 외국어를 공부한 일도 없고 업무적으로도 사용할 일이 없다보니 외국인과의 대화가 생각보다 어려웠다.
     특히 호엔잘츠부르크에서 만난 독일 아저씨와 더 심도있는 대화를 나누지 못한 것이 아쉽다.
     언어의 장벽을 제거한다면 훨씬 즐겁고 풍성한 여행이 가능할 듯 하다.
     하지만 외국어를 공부하리라는 다짐은 작심삼일로 끝나겠지. --;;

☞ 완벽한 계획이었다.
   - 오스트리아에서의 3개의 음악축제, 5개의 공연.
     로마와 피렌체 관광. (로마에서는 동생이 훌륭한 가이드가 되어 주었다.)
     후회했거나 더 나은 계획을 세우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던 적은 한번도 없다.

     1) 똑같은 일정으로 가족들과 함께 다시 가보고 싶다.
     2) 앞으로도 이런 멋진 계획을 만들어낼 수 있을 지 자신이 없다.
     3) 자화자찬의 궁극의 단계까지 가보자면... 여행상품으로 만들어도 성공할 듯 하다.

☞ ★ 유럽여행을 어렵게 생각할 필요는 없다. ★
   - 잘츠부르크 음악축제를 가보고 싶다고 생각한 것은 잘츠부르크 축제라는 게 있다는 걸 알았을 때였으니 꽤나 오래 전의 일이다.
     그 후 가야겠다고 결심했을 때도 D-Day를 3년 후로 정했다.
     물론 여러가지 축제에 대한 정보도 수집하고 티케팅을 하고 세부 계획을 세웠으므로 어느 정도는 필요한 시간이었다.
     하지만 이러한 점들을 감안하더라도 망설이던 시간이 지나치게 길었다.
     물론 바쁜 직장생활과 긴 휴가를 내기 어려웠던 점을 핑계로 삼을 수는 있겠다.

     여담이지만 내겐 꽤나 오래 간직하고 있는 꿈(이라고 쓰고 망상이라고 읽는다.)이 있다.
     은퇴 후 가족과 함께 유럽에서 1년 정도 지내는 것인데,
     평일에는 음악을 듣고 오페라를 보는 등 문화생활을 즐기고 주말에는 특정팀의 시즌권을 끊어 축구를 보는 것이다.
     (지금은 유럽축구보다는 K리그가 훨씬 재미있지만...)
     유럽에는 저가항공이 많으니 주변국들도 가끔씩 다녀 올 수 있을 것이다.
     최적의 후보는 런던인데 덤으로 영어를 익힐 수도 있다.

     물론 이 계획은 돈이 너무 많이 들기때문에 꿈으로만 끝날 가능성이 농후하지만
     단기 유럽여행마저 이룰 수 없는 꿈으로 생각해서는 안 될 일이다.

☞ 여러 사람의 도움이 여행을 완성시킨다. (일명 special thanks)
   - 이 나이에 친구들끼리 2주간 여행을 간다고 하면 대부분 놀라워한다.
     실제로 연군이 여행을 포기하면서 몇몇 친구를 대타로 섭외해 보았지만 대부분 가족의 반대로 합류하지 못했다.
     언제나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지해 주는 아내에게 크게 고맙다.
     가족의 여름여행을 포기한 둥이에게도...

     친구와 여행하는 것은 즐거우면서도 위험한 일이다.
     평소에 아무리 친하다 해도 서로 다른 삶을 수십년동안 살아온 타인들이 2주간 함께 지낸다는 것이 어찌 쉬운 일이겠는가.
     고등학교, 재수학원, 대학교를 함께 다닌 친구도 마찬가지.
     하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마음맞는 사려깊은 동행으로 지내준 옹군에게도 감사하게 생각한다.

     또한, 바쁜 와중에도 훌륭한 가이드가 되어 준 동생에게도 감사를 보낸다.
     동생이 들려준 여러가지 로마에서의 에피소드들로 인해 훨씬 풍성한 여행이 되었다.
     게다가 아씨시, 피렌체로 동행까지...

     마지막으로, 안타깝게도 회사 일로 인해 출발을 불과 40일 남기고 하차해야 했던 연군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하며,
     다음 여행에는 꼭 함께 하기를 기약해 본다.

20151020_215915.jpg

20151020_220228.jpg




무영 2015-10-29 (목) 05:16
오아~ 재미나게 봤음. 그간 졸릴 때 잠을 깨우는 비장의 무기로 아껴가며 조금씩 조금씩 봐 왔는데 끝나다니 섭하당.
다시 한번 가고 싶은, 아니 제대로 다시 델고 다니고 싶은 여행. 좀 더 알차게. 담번엔 피렌체도 가이드할 수 있다!
한편으로는 아쉬울 때 마무리 하는 것이 최상인듯.
댓글주소 답글쓰기
     
     
민선아빠 2015-10-30 (금) 13:03
쓰기는 힘들었지만 다 쓰고 나니까 보람차네. ^^
로마 가이드는 그 정도로도 충분했음.
사실 덥고 지쳐서 더 가자고 해도 힘들었을 거야.
앞으로도 가끔씩 다녀야지. ㅋ
댓글주소 답글쓰기
무영 2016-02-22 (월) 01:53
다음에 잘츠부르그 가시면, 그 근처(독일쪽에서 알프스을 올라가는 동네, 자그마하고 아주 아름다운 동네 가르미쉬-파텐키르헤 Garmisch-Patenkirche)도 꼭 함께 가세요..넘 좋아요...Sr. Emma
댓글주소 답글쓰기
     
     
민선아빠 2016-03-07 (월) 18:18
거기는 처음 듣네요.
죄다 할슈타트만 얘기해서...
꼭 가보겠습니다. ^^
댓글주소 답글쓰기
프랑스 한… 2019-07-22 (월) 00:22
프랑스 한인회 한인 커뮤니티 유럽 정보공유 한인 커뮤니티 "유럽존"입니다. 유럽한인 커뮤니티 한국민박 정보공유 카페 프랑스존 유로저널 보다 더 좋은 곳~!!

안녕하세요. 이번에 새롭게 오픈한 유럽존입니다.
한인민박, 구인구직, 벼룩장터,사업홍보 등을 무료로 저희 사이트에서 광고를 시작해보세요.

주소: http://lalaland.city/

유럽정보 공유 카페,한인 정보 공유 커뮤니티,한인민박,파리 한인민박,유럽 한식당,프랑스 민박,유럽민박,파리맛집,파리 한식당,파리 벼룩시장,유럽한인 모임,파리 일자리,구인구직,파리 한인 맛집,파리 여행, 유럽여행,유럽 민박,프랑스파리여행,파리한인민박,파리여행코스,파리숙소,파리민박,파리게스트하우스,파리 한인 사이트,교민회,파리 한인 체육 대회교민회,
댓글주소 답글쓰기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