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이네 집

민선이 가족의 행복한 집입니다.

Forgot? Register!
민선이 가족이 알려드립니다.
총 게시물 267건, 최근 0 건
   

<그림 에세이>철에 생명의 서사를 담다

글쓴이 : JungEunji 날짜 : 2021-06-08 (화) 14:47 조회 : 27
강신영, 생명 서사, 51×87×35㎝, 스테인리스 스틸, 2021 농업이 약한 선진국은 없다더니, 농사도 기술력이다. 작물의 파종에서부터 재배, 수확에 이르기까지 기술 아닌 게 없다. 우리나라는 국토가 좁은데도 쌀 생산성은 최상위권이라 한다. 오랜 세월 인프라 확충에도 많은 힘을 쏟았지만, 특히 품종 개발과 육종에 공들여 온 덕이다. 물론 우리 농부들의 근면성도 한몫한다. 곡식의 낟알 하나도 거저 만들어지지 않는다. 과학기술이 들어 있고, 또한 농군의 발소리를 듣고 생명이 반응한 것이다. 강신영의 조각은 씨앗 같기도 하고 발아 중인 새싹 같기도 하다. 그런데 육안으로 보던 모습이 아닌 것 같다. 표면과 내부가 좀 복잡해 보인다. 하긴 생명이 어디 그리 단순한 것이겠는가.생명의 조화롭고도 치열한 섭리를 담은 것이다가, 아래로 내려가면 촘촘한 결들이 얽혀 있다. 모든 생명체의 유전자 염기서열, 숫자, 위치 등의 정보를 압축해 둔 게놈지도의 비유가 아닐까. 보통의 스테인리스 스틸 작업과 달리 따뜻함이 느껴진다. 셀 하나하나의 단조(鍛造). 생명을 노래하는 불꽃의 담금질.이재언 미술평론가[ 문화닷컴

이름 패스워드
비밀글 (체크하면 글쓴이만 내용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